logo.png
_BXO9059 copy.jpg

BEARXOWL Story

곰(다큐멘터리 감독)과 올빼미(디자이너) 부부가 운영하는 브랜드 커뮤니케이션 스튜디오입니다. 친환경 브랜드 개발, 그래픽 디자인, 상업 영상, 다큐멘터리 영화 제작을 하고 있습니다.

서로의 다름이 시너지가 되어 창작활동을 이어나가고 있으며 슈나우저 시크, 코너와 살고 있습니다. 동물을 사랑하고 다양성을 존중하며 우리의 자연을 아끼는 삶의 태도를 잃지 않고자 합니다. 새로운 일에 도전하기를 꾸준히 합니다.
 

BEARXOWL is a brand communications studio run by a married couple that mainly focuses on developing environmentally friendly brands, graphics design, commercial film making, and documentary filmmaking.

Bear and Owl are living with two schnauzers named Chic and Corner, using differences of thought processes as power, both dedicate their lives to constantly create. Both love animals and try to keep the lifestyle to preserve and protect the values for nature and diversity. Also both welcome new challenges.

Who We Are

IMG_2753 copy.jpg

BEAR 김한결

대중의 눈과 호흡을 냉정하게 이해하고 브랜드 커뮤니케이션과 마케팅 감각을 겸비한 제작자입니다. 사회 문제에 다각적인 관심을 가지고 있으며, 민감할 수 있는 주제 등에 대해 섬세하게 접근합니다.

Bear is a producer/director who has bear-like senses and objective perspectives towards audiences’ acceptance of the content and understands marketing strategies and brand communication tactics. Also very acutely sensitive to various social issues and has unique methods of approach that was acquired through the process of making awards winning documentary films.

IMG_3596 copy.jpg

OWL 장예라

야행성으로 주로 밤에 포착됩니다. 생각을 정리하는 기술이 뛰어나며, 의미있는 메세지를 이미지가 가진 힘으로 전달하는 것에 관심이 많습니다. 구름 감상을 즐겨 합니다.

Owl is a nocturnal creature with very developed metacognition, which helps to organize complex brand marketing strategies and use her keen senses to pick out meaningful messages. She is the most awake when she is turning meaningful messages into a visual art form. Owl likes to watch sunset and clouds moving.

IMG_0653_edited.png
IMG_0579 copy.jpg

CHIC 시크

CORNER 코너

Stay in Touch

E-mail

image_1625622003368_1000.jpeg
스크린샷 2021-08-16 오후 3.07.14.png
20210816-150543 copy.jpg
ca.jpg
ca2.jpg